뉴스

첫 대일 소송 '동백꽃 할머니' 별세…위안부 생존자 38명

첫 대일 소송 '동백꽃 할머니' 별세…위안부 생존자 38명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7.04.04 2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최고령 이순덕 할머니가 오늘(4일) 아흔아홉을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겨울에도 지지 않는 동백을 닮았다며 동백꽃 할머니로 불리던 분입니다. 이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38명. 평균 연령이 90.6세로 대부분 거동이 불편하시지만, 여전히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34년, 열여섯 나이에 일본군에 의해 만주로 끌려갔던 이순덕 할머니.

군 위안부로 갖은 고초를 겪은 뒤 1945년 해방이 되고서야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평생 아픈 기억을 가슴에 담고 살며 누구보다 앞장서서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던 이 할머니를, 사람들은 '동백꽃 할머니'라고 불렀습니다.

[윤미향/'정대협' 상임대표 : '내가 그만둘 수는 없지.' 하셨던 그 말씀이 기억에 남아요. 그런 삶이 바로 겨울 막바지에 피는 동백꽃으로 우리들이 기억하게 되었고.]

이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일본 야마구치 현에서 다른 위안부 피해자 9명과 법정 투쟁을 시작해 처음으로 30만 엔의 배상금 지급 판결을 이끌어 냈습니다.

재작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가 강행되자 한국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정신적, 물질적인 손해를 끼쳤다며 1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故 이순덕 할머니 (지난 2007년) : 감사합니다, 여러분. 저희는 열입곱 살에 끌려가 죽도록 매만 맞고 몸에 상처가 나서.]

99살, 최고령 위안부 피해자였던 할머니의 빈소에는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오서영/대학생 :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못 듣고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팠습니다.]

내일 저녁 7시, 이 할머니의 빈소에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