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학 사물함서 발견된 2억…"최유정 변호사 돈 맞다"

대학 사물함서 발견된 2억…"최유정 변호사 돈 맞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7.04.04 2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한 대학 캠퍼스 사물함에서 현금 2억 원의 뭉칫돈이 발견됐다고 전해드렸는데, 누구의 돈인지 밝혀졌습니다. 1백억 원대 부당 수임료를 받아 구속기소 된 최유정 변호사의 돈으로 확인된 겁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7일 저녁 성균관대학교 수원 캠퍼스 학생 사물함에서 5만 원권 9천만 원과 1백 달러 지폐 10만 달러 등 뭉칫돈 2억 원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물함이 있는 복도 CCTV를 분석한 결과 돈이 발견되기 한 달 전쯤 한 남성이 학생 사물함 구역에 드나든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는데 돈을 사물함에 넣은 사람은 이 학교 교수이자, 백억 원대의 부당 수임료를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된 최유정 변호사의 남편인 A 교수로 확인됐습니다.

A 교수는 경찰에 "최 변호사의 범죄수익금을 자신이 사물함에 숨겼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정상적인 돈이 아니니까 계좌에 넣어놓지 못하고 사물함에 보관하게 된 것이다(라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교수를 범죄수익은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최유정 변호사는 정운호 전 네이처 리퍼블릭 대표와 송창수 이숨 투자자문 대표로부터 1백억 원대의 부당 수임료를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과 추징금 45억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앞서 지난해 5월 검찰은 최 변호사가 개설한 대여금고에서 현금 10억 원을 압수하기도 했습니다.

사물함에서 발견된 2억 원은 범죄 수익금으로 확정되면 국고로 환수됩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