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세월호서 발견된 휴대전화 방치…복원 가능성 ↓

[단독] 세월호서 발견된 휴대전화 방치…복원 가능성 ↓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17.04.04 2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를 지켜본 '눈', 수습 과정에서 나온 휴대전화가 침몰 당시 상황을 확인할 중요 단서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을 이미 전해드렸습니다만 그런데 해수부가 수거한 휴대전화를 아무 조치 없이 방치해 놓는 바람에 영상 복원 가능성을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심영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그제(2일) 오후 세월호 인양 이후 처음으로 발견된 휴대전화.

세월호 침몰 상황에 대한 영상이나, 희생자의 마지막 메시지가 담겨 있을 수 있는 중요한 유류품입니다.

하지만 해수부는 이 휴대전화를 다른 유류품들과 함께 저장 팩에 넣어 하루 넘게 창고에 보관했습니다.

바닷물에 3년 가까이 잠겨 있던 디지털 기기는 공기에 노출되는 순간부터 부식 속도가 빨라져, 시간이 흐를수록 데이터 복원 가능성이 낮아집니다.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 : 극초순수액(3회 이상 정제한 증류수)에 담가놓은 상태로 보관과 이동을 진행해야 기기가 더이상 부식되는 걸 막을 수 있고 기기에 묻어있는 염분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나 블랙박스 영상을 복원하려면 수거 직후 곧바로 염분 제거부터 해야 하는데 아무 조치 없이 방치한 겁니다.

[김성훈/전 세월호 특별조사위 조사관 : 3년 전에도 핸드폰과 관련해서 처리 과정에서 굉장히 미숙한 점이 드러났었는데 3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똑같은 상황이 발생하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해수부의 유류품 관리 절차에는 발견 위치 등을 적어 보관한다는 내용만 있을 뿐 휴대전화 같은 디지털 기기 관리 방안이 따로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해수부는 뒤늦게 휴대전화 염분 제거를 시작했고 앞으로 수거되는 디지털기기는 신경 써서 보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박현철, 영상편집 : 윤선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