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승민 "홍준표와 단일화 가능성 없다"…대선 완주 시사

유승민 "홍준표와 단일화 가능성 없다"…대선 완주 시사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7.04.04 2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홍준표 후보와는 단일화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홍 후보가 바뀌지 않는 이상 각자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사실상의 완주 선언입니다.

보도에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유승민 후보는 '왜 정치를 하는가'에 대한 자신의 책을 소개하면서 홍준표 후보와의 단일화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단언했습니다.

퇴로를 끊는 듯한 발언도 했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선 후보 : 그런 후보하고 무슨 단일화 이야기를 한다? 그거는 저희들이 바른정당을 시작한 이유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제가 입장이 바뀔 가능성이 없습니다.]

캠프 관계자는 "어떤 경우건 국정농단 세력에 대한 정리 없이는 단일화를 일절 고려하지 않겠다"는 최후통첩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연대 가능성에도 고개를 저었습니다.

[국민의당이 보수정당이 아니고 민주당에서 뛰쳐나온 민주당의 2중대 비슷한 그런 정당이다.]

주변에선 유승민 후보가 대선 완주 의사를 굳히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습니다.

원내 정당 가운데 가장 먼저 대선 후보로 확정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보건의료 개혁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병원비 걱정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건강보험보장성을 80%로 높이겠습니다.]

심 후보는 정권교체를 위한 후보사퇴는 지난 대선이 마지막이라며 완주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