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준표 "TK 가슴에 불 지르겠다"…친박계도 '지원사격'

홍준표 "TK 가슴에 불 지르겠다"…친박계도 '지원사격'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7.04.04 2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대구·경북을 방문해 보수의 가슴에 불을 지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그동안  친박계가 홍 후보와 거리를 두고 있었는데, 오늘(4일)은 홍준표 띄우기에 가세했습니다.

정성진 기자가 따라가 봤습니다.

<기자>

홍준표 후보가 후보 선출 이후 첫 지역 일정으로 대구 경북을 찾았습니다.

홍 후보는 보수의 심장은 TK라며 "TK 가슴에 불을 지르러 왔다"고 목소리를 끌어올렸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대구·경북 분위기가 살아나면 영남 전체가 살아날 겁니다. 대구·경북 사람들의 가슴에 불을 한 번 질러 볼게.]

박근혜 끌어안기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뒤 "박정희처럼 강인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고, "홍준표 정권이 들어서면 박근혜 전 대통령도 용서받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5월 9일 날 홍준표 정부를 만드는 것이 박근혜를 살리는 길이다.]

친박계도 화답했습니다.

당원권 정지 상태인 최경환 의원까지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최경환/자유한국당 의원 : 당원들이, 국민들이 뽑은 후보기 때문에 보수 적통 후보는 홍준표 후보가 당연하고요.]

'양아치 친박' 발언으로 대치했던 양측이 보수층 결집을 위해, 손을 잡는 모양새입니다.

홍준표 후보는 오늘 대구를 시작으로, 내일 부산과 울산, 모레 광주와 대전을 찾아 보수층 결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선거대책위원장에는 김황식 전 총리를 우선순위에 놓고 접촉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