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재인, 첫 행보는 '통합'…이승만·박정희 묘역도 참배

문재인, 첫 행보는 '통합'…이승만·박정희 묘역도 참배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7.04.04 2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 후보들의 오늘(4일) 움직임과 핵심 메시지를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전직 대통령들 묘역을 참배하고,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이렇게 강조했습니다. 당이 중심이 되는 통합 선대위를 만들겠다고도 했는데, 이게 다 '통합'에 방점을 찍은 말입니다.

남승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대선 후보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았습니다.

지난 2012년 대선 때와 달리,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까지 모두 참배했습니다.

방명록에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적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공정과 정의의 토대 위에서 정의로운 국민통합 이루어야겠다는 그런 다짐을 했습니다.]

통합 행보로 '반문재인 정서'를 넘어 중도층까지 외연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혔습니다.

당내를 향해선 다시 하나가 되자며 단합을 호소했습니다.

경선 상대들의 반발을 샀던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에 대해서도 직접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제 책임이든 아니든 이 자리를 빌려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추미애 대표에게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면서 후보가 아닌 당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경쟁자였던 안희정, 이재명 캠프 인사들까지 참여하는 통합 선대위를 꾸리기로 했습니다.

오후에는 경남 봉하마을로 내려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문 후보는 개혁과 통합을 함께 이룰 때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사람 사는 세상'도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