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0년 지기' 朴-최순실 구치소 해후…대화 나눌 수 있나

'40년 지기' 朴-최순실 구치소 해후…대화 나눌 수 있나

홍순준 기자

작성 2017.03.31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들어간 서울구치소에는 이미 '40년 지기' 최순실씨가 수감돼 있습니다. 하지만 직접 만나거나 대화를 나누는 일은 철저히 금지될 전망입니다.

홍순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40년 지기'이자, 국정농단 사태를 일으킨 '핵심 비선실세' 최순실 씨는 서울구치소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수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구속되면서 최 씨와 만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한 공간에 머물다보니 마주치거나 같은 시간대 검찰 조사나 법원 재판을 받으러 나오다 한 호송차에 탈 수도 있습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씨에 대해 '힘들었던 시절 곁을 지켜준 사람'이라며 친분을 인정했습니다.

최 씨는 박 전 대통령의 파면 소식 등을 듣자 눈물을 흘리고 걱정하는 등 여전히 마음을 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공범이면 서로 말을 맞추지 못하도록 접촉을 금지하는 게 원칙인 만큼 두 사람이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도 "같은 방에 머무는 것이 아닌 만큼 같은 구치소에 있다고 문제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을 남부 구치소로 옮기더라도 정호성 전 비서관이나 안종범 전 수석 등과 같은 공간에 있게 되는 것 아니냐"며 반문했습니다.

서울구치소엔 최 씨 외에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수감돼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