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오늘 오전 목포신항으로 출발…준비 마무리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17.03.31 0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년만에 물속에서 건져낸 세월호가 오늘(31일) 아침 7시 반잠수선에 실린 채 목포신항을 향해 마지막 항해에 나섭니다. 선체 고정과 부력탱크 제거 같은 필요한 준비는 거의 마무리됐습니다.

심영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날씨가 개고 파도가 잦아들면서,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에서는 하루 종일 출발 준비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반잠수선에 바짝 붙은 작업선 크레인으로 부력탱크 4개 중 마지막 남은 1개를 제거했고, 세월호 선체를 반잠수선에 고정하기 위해 철제 빔과 그 아래 지지대까지 50곳을 용접해 고정하는 작업도 진행됐습니다.

선체에서 조금씩 기름이 흘러나오기 때문에 화재 위험이 있어 용접 작업은 조심스럽게 이뤄졌습니다. 어젯밤 10시쯤 세월호 고정 작업이, 마지막 부력탱크는 자정 전후해 제거되면서 출발 준비는 끝났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어수선한 갑판을 정리한 뒤 오늘 오전 7시 목포신항을 향해 세월호가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곳에서 최종 목적지까지는 총 105km입니다.

반잠수선 화이트마린 호는 맹골수도를 지나 불도에서 항해를 안내하는 도선사를 태운 뒤 율도 해역을 거쳐갑니다.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은 출발 뒤 약 8시간이면 목적지인 목포신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월호의 마지막 항해가 곧 시작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