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명진 "대선연대 위해 추가 인적청산 필요하면 하겠다"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3.28 1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바른정당·국민의당과의 대선 연대를 위해 필요하다면 '인적청산'도 추가로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 위원장은 오늘(28일)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한국당이 친박계를 더 청산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조금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로 당을 쇄신하는 작업을 진행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인 위원장은 연대를 위해서라면 인적청산도 해야 한다고 언급해, 바른정당과의 후보 단일화를 전후해 친박계에 대한 '제2차 인적청산'에 나설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인 위원장은 취임 직후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등 친박계 핵심으로 지목된 의원 3명에 대해 당원권 1∼3년 정지의 징계를 내린 적이 있습니다.

인 위원장은 한국당이 '친박당'은 아니라고 강조한 뒤 밖에 나타나는 몇 사람들이 있긴 한데, 그 사람들이 한국당을 대표하는 사람들도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도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불구속 수사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부관참시'라는 표현을 쓴 윤상현 의원에 대해선 한국당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인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선후보 경선 현장투표율이 저조했던 것을 두고 당원들이 흥이 생기지 않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며 패배의식이라기보단 침체해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습니다.

인 위원장은 대선후보가 정해지고 후보 연대나 단일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 흥행 바람이 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인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반문 빅텐트' 시도를 두고 성공하시면 좋겠는데, 여러 정치적 상황을 보면 상당히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