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회 "법과 원칙에 따른 결정"…바른정당·한국당, 유감 표명

국회 "법과 원칙에 따른 결정"…바른정당·한국당, 유감 표명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3.27 1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 청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그리고 정의당은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른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전 논평을 통해 검찰의 박 전 대통령 구속 영장 청구는 역사적 결정이자, 법과 원칙에 따른 당연한 절차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검찰이 이제야 국민 바람이 뭔지 깨달은 것 같다며, 우병우 전 수석 수사와 청와대 압수수색도 국민을 믿고 흔들림 없이 나서라고 주문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거로 이해하지만, 불구속 수사를 바라고 있는 한국당으로선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대선 후보들은 더 나아가 검찰이 특정 정당의 눈치를 보고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며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법은 권력에 아부하지 않는다는 '법불아귀'라는 말을 김수남 검찰총장이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법원이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은 또 한 번의 전직 대통령 영장 청구라는 역사적 아픔이 되풀이돼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법치가 확립될 때 전직 대통령 사법처리라는 불행한 역사는 되풀이되지 않을 거라며 법원은 한 눈 팔지 말고 법에 따라 결정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