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상현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으로 가둬선 결코 안 돼"

윤상현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으로 가둬선 결코 안 돼"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3.27 09:14 수정 2017.03.27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상현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으로 가둬선 결코 안 돼"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친박계 핵심인 윤 의원은 어제(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해 가두는 일만은 결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은 일전 한 푼 받지 않았고, 사익을 취하지도 않았다면서 재임 중 파면이라는 최고 형벌은 이미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이어 사실상 가택에 유폐된 상태로, 차마 표현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윤 의원은 구속을 주장하는 범진보 측은 '뇌물정권'을 만들어 대선을 편하게 치르겠다는 속셈이지만, 오히려 국가 품격과 이미지만 실추시킬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탄핵으로 이미 모든 것을 잃고 침잠한 사람을 불러내 또다시 인신 구속하는 일은 역사의 아픔으로 남을 것이라며 검찰이 현명한 결정으로 상처를 줄이고 미움을 거두는 길이 택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