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9살, 나는 아기를 버리지 않기로 했다

19살, 나는 아기를 버리지 않기로 했다

이아리따 에디터, 이종훈

작성 2017.03.13 1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인터뷰 #스브스쥬륵 #스브스딥빡 #스브스공감 #나도펀딩

19살에 엄마가 된 지영 양. 남자친구는 연락을 끊었고, 이웃들은 '미혼모'라며 손가락질합니다. 지영 양은 마음을 굳게 먹고, 더 나아질 내일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가족과 사회가 외면한 '미혼모' 이야기. 스브스뉴스는 이들을 돕기 위한 펀딩을 시작합니다.   

▶  SBS나도펀딩

기획 이종훈, 이아리따, 이영재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