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얼마나 재판에만 집중했으면…' '헤어 롤' 달고 출근한 이정미

SBS뉴스

작성 2017.03.10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얼마나 재판에만 집중했으면… 헤어 롤 달고 출근한 이정미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에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헤어 롤을 머리에 달고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평소보다 1시간여 이른 오전 7시50분께 헌재에 도착했다.

검정 에쿠스 차량에서 내린 이 권한대행이 사복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청사로 발을 디디자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가 쏟아졌다.

그런데 정장 차림의 이 권한대행 머리 위에 전에는 볼 수 없던 분홍색 물체가 포착됐다.

바로 머리 스타일에 '볼륨'을 주는 손가락 길이의 헤어롤 이었다.

이 권한대행은 평소 집에서 머리단장을 마치고 나오지만, 이날은 출근 시간이 앞당겨지다 보니 30분가량 차량 이동 시간을 활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오전 11시 선고기일에 집중한 나머지 롤을 제거하는 것을 '깜빡'했다는 분석이다.

헌재 관계자는 "헌재 모든 구성원이 현재 초긴장 상태"라며 "이 권한대행도 머릿속에 오로지 '탄핵심판을 어떻게 원활히 마무리 지을 것인가' 밖에 없다 보니 이런 해프닝이 벌어진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