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고 D-1' 긴장감 감도는 靑…"차분하게 지켜볼 것"

'선고 D-1' 긴장감 감도는 靑…"차분하게 지켜볼 것"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3.09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이번엔 청와대로 가보겠습니다.

이승재 기자, (네, 청와대에 나와 있습니다.) 청와대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선고를 하루 앞두고 이곳 청와대엔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운명의 주사위는 던져졌다며, 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는데요, 또, 그동안 탄핵의 부당함을 충분히 설명했기 때문에 헌재가 현명한 결정을 내릴 걸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박 대통령이 오늘(9일) 입장을 발표할 가능성은 어떻습니까?

<기자>

박 대통령이 오늘 별도 메시지를 낼 계획이 없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정치권 일각에서 박 대통령이 하야나 임기 단축, 헌재 결정 승복과 같은 발표를 하는 거 아니냐는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청와대 안에서 그런 움직임은 없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자신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선고 결과를 담담하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만약에 탄핵안이 인용되면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나와야 하는데, 이에 대한 대비는 돼 있는 상황인가요?

<기자>

인용되면, 박 대통령은 관저에 있는 짐을 챙겨서 청와대에서 나와야 합니다.

청와대 비서실과 경호실은 이런 상황에 대비해 여러 조치를 점검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인용되면 박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경호 문제 등으로 새 사저를 마련할 수도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반대로 탄핵안이 기각되면 바로 직무에 복귀하게 되는 거죠?

<기자>

기각되거나 각하되면 박 대통령은 92일 만에 업무에 복귀하게 됩니다.

박 대통령이 복귀하면 대국민 메시지 발표하거나 국무회의 같은 회의를 통해 입장을 얘기할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입장을 발표할 경우 이번 사태에 대해 거듭 사과한 뒤, 국민 통합 메시지를 내놓을 걸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