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포트+] '개고기 메카' 모란시장의 변신…개고기 논란 해결될까?

[리포트+] '개고기 메카' 모란시장의 변신…개고기 논란 해결될까?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3.01 17:07 수정 2017.03.01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리포트+] 개고기 메카 모란시장의 변신…개고기 논란 해결될까?
전국 최대 개고기 유통 시장으로 식용 개 논란의 중심에 있던 경기도 성남의 모란시장. 이곳이 '변신의 바람'을 맞았습니다.

27일부터 개 보관·도살 시설이 철거되기 시작한 겁니다. 그것도 사상 최초의 자진 철거입니다. 철거되는 시설은 식용 판매 목적으로 살아 있는 개를 가뒀던 철제 우리와 도살시설입니다. 관련 사진우선 22개 업소 가운데 일부 업소만 참여했습니다. 다른 업소들도 추후 상황을 보며 철거에 참여할 계획입니다.

1차 철거에 나선 업소들도 당분간 최소 범위에서는 영업을 유지하다가, 업소 축소와 영업망 정리, 업종 전환 등의 단계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성남시는 상인들의 업종 전환, 전업 이전, 환경 정비를 할 수 있게 행정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자진 정비는 지난해 12월 성남시와 상인회가 환경 정비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첫 후속 조치입니다.

■ 1년에 8만 마리…논란의 중심이었던 '모란시장'

모란시장은 지난 1960년대 만들어졌습니다. 처음에는 개고기 유통·판매업소가 하나 둘 생기다가, 지난 2001년에는 무려 54곳까지 늘어났습니다.

그러다가 2002년 한일월드컵을 계기로 개고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하며 소비가 주춤해졌습니다. 이 영향으로 업소가 줄어들어 현재는 당시의 절반 수준인 22곳이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거래는 여전히 전국 최대 규모입니다. 하루 평균 약 220마리, 한 해 약 8만 마리에 달하는 개가 식용으로 거래됐습니다. 특히 모란시장은 개를 산채로 진열, 판매하고 도살하면서 개고기 논란의 대명사가 됐습니다. 관련 사진동물보호단체들은 '모란시장 내 업소들이 '전통 재래시장'이라는 이름으로 반려동물인 개를 철창 속에 가둬 전시·도살한다'며 즉각 중지하라고 요구해 왔습니다.

업소 종사자들은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맞섰습니다. 보양식으로 개고기를 찾는 수요도 꾸준히 유지됐습니다.

갈등은 계속됐지만, 성남시로서는 별다른 방법이 없었습니다. 현행 축산물위생관리법과 시행령에 개가 가축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지방자치단체로서는 개고기 취급 업소를 단속할 법적 근거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개고기 식용 논란 외에도 소음과 악취 등 많은 민원이 제기됐습니다. 분당과 판교 등 신도시가 들어서는 등 성남시 곳곳이 개발되고 있었지만, 이곳만은 변하지 않는 '골칫거리'였던 겁니다.

결국 모란시장 정비를 위해 지난해 중순 성남시는 특별팀을 꾸렸고, 압박과 설득의 '양면 작전'을 동시에 펼쳤습니다.

무단 증축, 도로점용 위반 등 지자체가 단속할 수 있는 위법사항에 대해 집중 단속을 펼치면서 동시에 상인 협의회를 꾸려 매주 한 번씩 해법을 찾아온 겁니다.

지난해 12월 결국 성남시와 상인회가 협약을 맺으면서 지난 50년간 골머리를 앓아온 해묵은 숙제를 풀 실마리를 마련한 겁니다.

■ 커지는 '동물권 보장' 목소리…끝나지 않는 논란

하지만 이번 조치로 모란시장 개고기 논란이 끝났다고 보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살아 있는 개의 보관·전시와 도살행위만 금지됐을 뿐이라는 겁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특히 업종 전환을 상인의 자율에 맡겨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도살해 판매가 계속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즉 개고기 '판매' 금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는 겁니다.

모란시장의 일부 업소도 영업손실 등을 이유로 여전히 자진정비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련 사진'반려동물 돌봄 인구' 천만 시대를 맞아 동물 복지에 대한 인식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개식용 문화가 남아 있는 곳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이며, 불법화하지 않은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 베트남 3개국뿐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의 전통문화음식인 개고기를 무조건 못 먹게 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도 여전한 상황입니다.

'개고기'를 둘러싼 논쟁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팽팽하게 맞서왔습니다. 전국 최대 개고기 유통시장의 '변신'이 과연 '개 식용 논란'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기획, 구성 : 김도균, 정윤교 / 디자인 : 임수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