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당혹'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당혹'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2.17 08:35 수정 2017.02.17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결국 구속되자 박 대통령 측은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깁니다.

박 대통령 측은 그동안 특검이 박 대통령을 겨냥해 이 부회장에게 무리하게 뇌물공여 혐의를 적용했다고 주장해왔지만 막상 영장이 발부되자 최대한 말을 아낀 채 향후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측은 또, 이 부회장의 구속이 탄핵심판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입니다.

한편, 일부 언론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특검의 대면조사 오늘(17일) 있을 거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오늘 대면조사 가능성은 매우 적은 걸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