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클로징

클로징

SBS 뉴스

작성 2017.02.09 0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은 우리가 기억해야 할 이름들의 의미를 되새겨 줍니다.

이념과 진영의 한계를 넘어 잊어서는 안 될 이름들이 우리에게도 많죠, 더불어 살아남은 우리에게 남겨진 많은 과제들이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채 남아 있다는 것도 잊어선 안 될 겁니다.

나이트라인 마치겠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