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탄핵 기각·연기설 '솔솔'…고영태 증인 출석 불투명

탄핵 기각·연기설 '솔솔'…고영태 증인 출석 불투명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7.02.09 01:06 수정 2017.02.11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9일) 헌법재판소의 12번째 변론에는 국정농단 사태를 폭로했던 고영태 씨가 증인으로 나와 진술합니다. 그런데 최근 시중에는 탄핵기각설, 연기설이 떠돌고 있는데 이에 대해 헌법재판소는 근거 없는 얘기라면서도 따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탄핵심판 변론에는 이미 두 차례 헌법재판소에 나오지 않았던 전 더블루K 이사 고영태 씨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습니다.

대통령 측은 고 씨가 이권을 챙기려다 실패하자 사건을 왜곡해 제보해서 이번 사태가 빚어졌다며, 고 씨를 상대로 실상을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고 씨는 출석요구서 수령을 거부했고 그 뒤 연락이 되지 않아 오늘 출석 여부가 불투명합니다.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도 증인으로 나옵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지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문 전 장관에게는, 이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이 개입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지난 변론 때 국회 측이 최종 변론 날짜를 미리 정해달라고 요청한 만큼, 오늘 재판부가 향후 심판 일정을 제시할 수도 있습니다.

세간의 '탄핵 기각설'에 대해 헌재는 "외부 얘기를 가지고 재판에 대해 말하는 건 옳지 않다"며 "따로 입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부는 물론 내부 연구관들에게까지 재판관들이 의중을 철저히 함구하는 만큼 근거 없는 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