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보도 문제" 입장 뒤집은 靑…대면조사 무산

"SBS 보도 문제" 입장 뒤집은 靑…대면조사 무산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2.09 0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초 오늘(9일)로 예정됐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특검의 대면조사가 무산됐습니다. 대면조사 일정이 보도를 통해 공개되면서 청와대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차질이 생겼는데 양측은 일정을 다시 조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체포영장을 받고서야 특검에 나왔던 최순실 씨가 오늘은 자진해서 조사에 응한다고 합니다.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로 예정됐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특검의 대면조사는 무산됐습니다.

청와대 측이 조사 날짜와 장소를 전한 SBS의 보도를 문제 삼아 입장을 뒤집었습니다.

특검이 비공개로 조사하기로 한 약속을 깼다는 이유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특검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이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이규철/특검 대변인 : 현 단계에서 특검에서 대면조사 관련해선 일체 확인해줄 내용이 없습니다.]

다만, 청와대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오늘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조사 날짜를 다시 조율할 예정인데, 조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입니다.

특검 조사에 불응해, 두 번이나 체포됐던 최순실 씨는 오늘 오전 10시 특검에 자진 출석합니다.

최 씨는 그동안 특검이 자백을 강요하고 강압 수사를 벌여왔다며 조사 내내 묵비권을 행사했습니다.

특검은 그동안 특정 혐의를 적용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을 때와는 달리 오늘은 최 씨가 자진 출석한 만큼 뇌물수수를 포함한 국정농단 전반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