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격앙된 반응…"특검이 SBS에 통째로 유출"

청와대, 격앙된 반응…"특검이 SBS에 통째로 유출"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2.08 20:06 수정 2017.02.08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BS의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검이 비공개 대면조사 약속을 어기고 SBS에 관련 내용을 흘렸다고 비난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SBS가 어제(7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을 보도한 것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면조사를 비공개로 하기로 했는데 언론에 날짜가 알려진 건 문제라며 반발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먼저 대면조사를 받은 뒤 나중에 조사 사실이 알려지길 원해 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유출 주체로 특검보 중 한 명으로 확인됐다고 다른 언론사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특검은 그동안 피의사실을 누설하고 심지어 수사기록이나 증거물을 통째로 언론기관에 유출해왔다며 주요 통로 중 하나가 SBS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특검의 피의사실 누출로 인한 관계자 명예훼손 등 인권 침해, 그리고 신뢰할 수 없는 태도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면조사를 거부하기 위한 명분 쌓기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대통령이 약속한 만큼 대면조사는 받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