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교과서 최종본 공개했지만…"폐기하라" 목소리 여전

국정교과서 최종본 공개했지만…"폐기하라" 목소리 여전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7.01.31 20:32 수정 2017.01.3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공개됐습니다. 핵심 쟁점이었던 표현이죠, 1948년 대한민국 수립, 이건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국정 교과서와 함께 쓰게 될 검정 교과서에는 반대 진영의 의견을 일부 수용했지만, 반발은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동세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입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760건을 수정 보완했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친일파의 행적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서술을 강조하는 등 몇몇 부분을 보완했지만, 본질적으론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현장 검토본 공개 당시 핵심 쟁점이었던 1948년 8월 15일에 대한민국이 수립됐다는 표현은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진보 사학계에서 그간 이 표현이 상하이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한 것이라며 반발해왔습니다.

교육부는 이를 의식해, 국정 교과서와 함께 사용될 검정 교과서에서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라는 표현도 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영/교육부 차관 : 대힌민국 출범과 관련된 표현도 대한민국 수립 또는 대한민국 정부수립으로 다양하게 서술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였습니다.]

그러나 국정교과서 자체를 폐기하라는 목소리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한상권/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상임대표 : 건국절 주장을 폐기하지 않고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내용이어서 국정교과서는 폐기되어야 합니다.]

서울시 교육감 등 진보 교육감들도 국정 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거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현재 야당이 제출한 국정 교과서 금지 법안은 국회 상임위를 통과해 현재 법사위에 올라가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신소영, VJ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