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전경련 통해 70억 걷더니…수상한 보수단체 지원

靑, 전경련 통해 70억 걷더니…수상한 보수단체 지원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7.01.31 20:17 수정 2017.01.3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특검은 또 청와대가 전경련과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가면서 친정부 성향 시민단체들을 지원해온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통해 친정부 단체에 지원한 돈은 7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친정부 성향 시민단체 지원을 위해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주도한 회의는 지난 2014년부터 정기적으로 열린 것으로 특검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회의엔 청와대 정무수석실 관계자와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대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대기업이 전경련에 자금을 지원하면, 전경련이 친정부 단체 측에 송금하는 방식으로 자금 지원이 이뤄진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자금을 지원한 대기업은 삼성과 현대자동차, SK, LG 등 4대 그룹입니다.

지원금 규모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원을 받은 단체는 어버이연합 등 10여 개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어버이연합은 전경련으로부터 돈을 받고 관제시위를 한 혐의로 지난해 4월 고발돼 검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특검은 친정부 단체 지원에 개입한 혐의로 정관주, 신동철 두 전직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을 오늘(31일) 불러 조사했습니다.

한 차례 소환을 거부한 허현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다만, 특검의 수사 기한이 정해져 있는 만큼 4대 그룹의 70억 지원을 포함해 보수단체 지원과 관련한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검찰에 사건을 넘길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