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최순실 도우미' 역할…"靑서 이권 회의 여러 번"

[단독] '최순실 도우미' 역할…"靑서 이권 회의 여러 번"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01.31 20:09 수정 2017.01.3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남는 의혹은 유재경 대사가 임명되고, 최 씨가 미얀마 원조사업에서 이권을 챙기는데 청와대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입니다. 미얀마 원조사업과 관련해 최순실의 측근까지 끼워서 여러 차례 회의가 열렸다는 진술을 특검이 확보했습니다.

박상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외교 경험이 전무한 삼성전기 전무 출신 유재경 씨가 지난해 미얀마 대사로 임명될 당시, 외교부는 '신흥시장 개척'을 발탁 배경으로 설명했습니다.

"유럽과 중남미 등 해외신흥시장에서 근무를 오래 한 점을 고려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유 대사 임명은 사실상 최순실 씨의 이권 개입을 돕기 위한 인사였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유 대사의 전임 이백순 전 미얀마 대사는 정부가 미얀마 원조사업으로 추진하던 'K타운 사업'을 반대하다 인사조치된 것으로 특검은 보고 있습니다.

이 전 대사도 SBS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K타운 사업을 추진하라는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미얀마 원조사업 대행사로 선정된 대가로 최 씨에게 지분을 넘긴 인 모 씨를 청와대가 지원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특검은 인 씨로부터 안종범 전 수석, 정만기 전 비서관과 미얀마 사업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여러 차례 회의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특검은 이 모든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검은 또 유 대사의 직전 직장인 삼성이 유 대사의 임명 과정에 관련됐을 가능성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