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유재경, 대사 임명 직전 최순실 만나 '충성 맹세'

[단독] 유재경, 대사 임명 직전 최순실 만나 '충성 맹세'

"잘 도와드리겠다"…최순실 측근 지켜보는 앞에서 맹세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7.01.31 20:08 수정 2017.01.3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정을 농단한 갑. 그 갑들에게 충성을 맹세하거나 금품을 바친 을. 오늘(31일) 저희는 이번 사태 수사에서 새롭게 드러난 갑과 을의 관계를 소개해드립니다. 최순실 씨가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직접 면접보고 추천했다는 어제 저희 단독 보도를 특검이 확인했습니다. 유 대사는 대사 임명 직전에 최 씨를 만나서 "잘 도와드리겠다"고 사실상 충성 맹세를 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한석 기자가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31일) 오전 귀국한 유재경 미얀마 대사는 최순실씨의 추천을 받아 대사로 임명됐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유재경/미얀마 대사 : 만일 최순실씨가 저를 추천해서 (미얀마 대사) 자리에 앉혔다면 사람을 굉장히 잘 못 본 거겠죠.]

특검 조사 직전까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유재경/미얀마 대사 : 저는 지금도 누가 저를 대사에 추천했는지 알지 못 합니다.]

하지만, 특검이 파악한 내용은 달랐습니다. 

유 대사는 지난해 초 최순실 씨와 고영태 씨 그리고 미얀마에서 최 씨의 사업 파트너로 낙점됐던 인 모씨를 함께 만납니다.

최 씨로부터 미얀마 대사로 추천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직후로, 지난해 5월 미얀마로 부임하기 전이었습니다.

최 씨는 미얀마에 가서 잘 해달라는 말을 건넸고 유 대사는 "잘 도와드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 씨가 측근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유 대사로부터 '충성 맹세'를 받았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누가 추천했는지 모른다던 유 대사는 특검 조사 3시간도 안 돼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이규철/특검 대변인 : 최순실을 여러차례 만났고 본인이 최순실의 추천으로 대사가 됐다는 점은 현재 인정하는 상황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미얀마 원조사업의 이권을 노리고 외교관 인사에 개입한 혐의로 최순실 씨에 대해 청구한 두 번째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공징구·최준식,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