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선후보 예비경선 실시…본경선 후보 최대 6명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1.20 2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에서 예비경선제를 도입해 경선 후보자의 수를 최대 6명 까지만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당헌 당규 강력정책위원회는 오늘(20일) 비공개회의를 열어 이런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양승조 위원장은 예비후보가 7명 이상 등록할 때에는 예비경선을 실시해서 6명까지 압축하기로 확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2012년 대선 때에는 예비경선을 거쳐 5명으로 압축을 했지만 이번에는 본경선 참여 후보자 수를 1명 늘리기로 했습니다.

위원회 간사인 금태섭 의원은 대선 주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했다며 기탁금도 이전보다 낮춘 만큼 많은 사람이 참여하게 하자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비후보 등록 기간에 대해선 설 전에 후보자 등록을 원칙으로 하되, 대신 연휴 이후에도 등록을 막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이전에 룰 협상을 끝내고 예비후보 등록을 마감하기에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결선투표제나 모바일 투표 반영비율 등 후보들 간 의견이 갈리는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결론이 나지 않고 있습니다.

양 위원장은 거의 모든 사안을 검토했지만, 일부 후보자가 야 3당 공동경선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최대한 이분들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