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B측 곽승준, 반기문 캠프 하차…참모간 알력설도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1.20 2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표적 친이계 인사인 곽승준 고려대 교수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캠프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수석을 지냈던 곽 교수는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제 귀국이 마무리되고 역할이 끝나 원래의 일상생활로 다시 돌아간다고 밝혔습니다.

곽 교수는 이어 반 전 총장을 존경하고 개인적 친분이 있어서 귀국 준비를 도왔던 것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니 정치적인 확대 해석은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곽 교수는 그동안 이른바 '마포캠프'로 불리는 반 전 총장의 귀국 실무 준비팀에서 활동하며 반 전 총장의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일각에서는 곽 교수의 캠프 하차가 캠프 내부의 외교관 그룹과 MB계 인사들 간의 알력 다툼에서 비롯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김숙 전 주 유엔대사를 필두로 한 외교관 그룹과 주로 외곽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던 MB계 인사들 간의 불화설이 심심치 않게 나왔었습니다.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행보가 예상보다 부진한 성과를 거둔 까닭도 캠프 내 불화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