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호주 인권문제 비난…"도둑이 매를 드는 격"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7.01.20 23: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은 호주 당국의 심각한 인권 유린 행위가 드러났다고 주장하면서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라며 호주를 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오늘(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한 국제인권단체 보고서를 통해 호주가 어린이 테러 혐의자들에게 가혹한 처벌 제도를 적용하고 최루탄으로 질식시키는 사실이 폭로됐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이어 인권 유린 국인 호주가 유엔인권이사회 성원국으로 되려고 하는 건 국제 인권협약들에 대한 모독이고 유엔의 이름을 더럽히는 수치스러운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호주는 마땅히 남의 인권문제를 논하고 훈시 질 하기 전에 자기가 저지르고 있는 인권유린행위부터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북한이 호주의 인권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을 희석하려는 의도 때문인 걸로 풀이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