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플러스] '세월호 7시간의 비밀' 조 대위는 알고 있나?

SBS 뉴스

작성 2016.12.07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두 명의 간호 장교 가운데 미국에서 연수 중인 조 모 대위가 언론과의 인터뷰를 가졌죠. 언론의 요청이 하도 많아 국방부에서 주선한 집단 인터뷰였습니다.

조 대위는 세월호 당일의 행적과 주사제의 성분 등 핵심 의혹들에 대해선 모두 답을 피했는데요, 박병일 특파원이 미 텍사스에서 연수 중인 조 대위를 취재했습니다.

[조 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4월 16일 당일엔 어떤 이유로 관저로 가신 적이 있으십니까?) 제가 기억하는 것은 없습니다.]

또, 신 대위는 의무실에서, 자신은 의무동에서 근무했었다고 밝히면서, 그날은 자신 뿐 아니라 다른 의료진도 대통령에 대한 의료행위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조 대위가 근무 일지를 가지고 연수에 간 것도 아닐 텐데, 어떻게 4월 16일 자신이 대통령을 안 만났는지 기억하고 있을까요?

또 대통령이 다른 의료진도 만나지 않았다고 했는데, 자신은 의무동에서 근무하면서 어떻게 의무동이 아닌 의무실에 있는 다른 의료진의 행적까지 알고 있을까요?

게다가 조 대위는 대통령이 청와대 안에서 백옥주사, 태반주사, 마늘주사를 맞았냐는 질문에는 의료법상 비밀누설 금지 조항에 위반되므로 말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 내용은 결국, 바로 며칠 뒤에 국정조사에서 청와대 의무실장이 처방은 사실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조 대위는 특히 대통령이 외부 의료기관에 갈 때 수행을 하는지 역시도 답변을 거부합니다.

만일 수행한다고 답했다면 그다음 질문이 뭐라는 것을 뻔히 알고 답변을 피했을 거란 의혹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을 풀 열쇠로 주목받았던 두 간호 장교 가운데 조 대위는 신 대위와 달리 현직 군인입니다.

군대에 몸담고 있으면서 최고 통수권자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많은 사람들이 조 대위의 침묵을 바라보면서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 [월드리포트]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의 열쇠 조 대위…그녀는 알고 있나?

(김선재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