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플러스] 빨간 리본·파란 리본…색 따라 달라지는 의미

SBS 뉴스

작성 2016.12.06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 끝을 잡아서 한번 감은 모양이죠. 필기체로 영어 L자와도 닮아 있는 리본입니다. 이 리본은 색깔에 따라서 상징하는 의미들도 각각 달라지는데, 색깔만큼이나 다양한 리본들의 의미를 김아영 기자가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빨간 리본은 에이즈를 퇴치하고 감염인을 보호하자는 의미로 사용됩니다. 백악관은 해마다 12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이 되면, 큰 빨간 리본을 내걸기도 합니다. 

반면, '핑크 리본'은 유방암 퇴치 캠페인을 상징합니다. 색깔 리본으로 사회적 메시지를 전하는 '리본 캠페인'의 효시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2001년부터 국내에서도 한 기업이 사회 공헌 활동으로 핑크 리본 캠페인과 마라톤 행사를 해 오고 있어서 핑크리본은 국내에도 비교적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으로 '화이트 리본'은 여성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합니다. 11월 25일은 폭력으로 고통받는 여성들을 기억하는 '화이트 리본 데이'이기도 합니다. 

호주에서는 11월 25일이 포함된 '화이트 리본 주간'을 기념해서 한 여성 의원이 가정 폭력 경험을 공개적으로 털어놓으면서 많은 이들의 공감을 받기도 했습니다. 

또 보라색 리본은 췌장암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사용하고, 회색 리본은 장애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서 또, 파란 리본은 온라인 표현 자유화 운동에서 사용됩니다. 

우리나라도 그때그때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서 다양한 색깔의 리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성주군민들은 나비 모양의 파란 리본을 선택했고, 세월호의 아픔에 공감한 많은 국민들은노란 리본을 달았습니다. 이렇게 말을 하지 않아도 리본 하나만으로도 서로의 뜻을 이해할 수 있게 된 겁니다.

▶ [취재파일] 백악관의 빨간 리본…色 다른 리본

(김선재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