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평화 집회에 열린 '靑 100m 앞'…사상 첫 허용

평화 집회에 열린 '靑 100m 앞'…사상 첫 허용

손승욱 기자 ssw@sbs.co.kr

작성 2016.12.03 20:01 수정 2016.12.03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법원이 사상 처음으로 청와대 앞 100m까지 행진을 허용한 배경에는, 매 주말 비폭력 평화집회를 이어온 성숙한 시민 의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집회 주최 측은 조금 전 7시 30분을 기준으로 전국에서 195만 명의 시민들이 현재 집회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3일) 집회가 청와대와 얼마나 가까운 곳에서 열리고 있는지 손승욱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기자>

경찰은 교통 불편을 이유로 청와대 인근의 집회와 행진을 막으려 했지만, 법원은 이번에도 경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특히 처음으로 청와대 주변 100m 지점까지 집회와 행진을 허용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서쪽은 효자치안센터, 남족은 자하문로 16길, 동쪽은 팔판길 주택가까지 가능해졌는데, 모두 청와대로부터 100m 남짓 떨어진 곳입니다.

법원은 다만 안전을 이유로 집회와 행진시간을 낮 1시부터 일몰 전인 오후 5시 반까지로 제한했습니다.

밤시간 대 집회와 행진도 지난주보다 청와대에 더 가까워졌습니다.

법원은 청와대에서 200m 떨어진 푸르메재활센터와 400m 떨어진 창성동 별관,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도로에서 밤 10시 반까지 집회를 허용했습니다.

역대 야간 집회 가운데 청와대에서 가장 가까운 위치입니다.

법원의 허용 범위가 청와대에 가까워지는 건 평화로운 행진과 집회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법원은 또 이달 내내 청와대 200m 밖인 효자동 주민센터까지 1개 차로를 이용한 평일 야간 행진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원식, 제 일, 영상편집 : 우기정)   

▶ 민심·힘·소망…국민 손에 들린 '촛불의 의미'
▶ 청와대 관저 경계 지점 100m…기준은 '담벼락'
▶ 깃발 찢고 계란 투척…여의도로 향한 '분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