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의로 추진한 일" 강조…예상되는 방어 논리

"선의로 추진한 일" 강조…예상되는 방어 논리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11.15 20:12 수정 2016.11.15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는 유영하 변호사가 선임됐습니다. 오늘(15일) 취재진에게 꽤 길게 말을 했는데, 대통령의 방어 논리를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가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박 대통령은 변호인을 통해 현재 자신의 심경을 전하면서, 미르와 K스포츠 재단과 관련해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유영하/박 대통령 변호인 : (박 대통령은) 선의로 추진했던 일이었고 그로 인해 긍정적인 효과도 적지 않았음에도 이런 일이 일어나 가슴 아파하고 계십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재단이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업무 지시를 내린 것이지, 위법 행위를 지시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할 거로 보입니다.

최순실 씨 국정농단에 대해서도 개인 비리였고 자신은 몰랐다고 주장을 할 거로 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주변 사람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엄청난 국정혼란을 초래하고 이에 대한 국민들의 질책과 분노에 대하여 본인의 책임을 통감하시고 모든 비난과 질책을 묵묵히 받아들여 왔습니다.]

유영하 변호사는 기자 회견을 마무리하면서 검찰 수사와는 크게 상관이 없어 보이는 말도 했습니다.

[대통령이기 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박 대통령 의료기록이 공개되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우회적으로 우려를 표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최준식, 영상편집 : 윤선영)   
   
▶ [단독] "피트니스서도 고영태와 안하무인" 증언
▶ [단독] 靑, 공정위 통해 CJ 압박…안 되면 경질?
▶ 박 대통령, 최 씨 자매 대리처방 주사제 맞았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