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박 대통령, '잠이 보약'이라고 말한 적 없다"

靑 "박 대통령, '잠이 보약'이라고 말한 적 없다"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11.13 1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박 대통령, 잠이 보약이라고 말한 적 없다"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종교계 인사들을 만나 "잠이 보약"이라고 말했다는 일부 보도 내용에 대해 '보약'이란 단어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정연국 대변인은 오늘(13일) 기자들을 만나 당시 면담 분위기에 대해, 종교계 인사가 대통령이 잠을 못 이루면, 의사를 통해 수면유도를 해서라도 맑은 정신으로 지혜롭게 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다른 좋은 약보다 사람한테는 잠이 최고인 것 같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대화 과정에서 보약이라는 단어를 언급한 적도 없고 종교계 인사의 덕담에 대한 답으로 한 발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 신문은 박 대통령이 지난 7∼9일 종교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종교계 인사가 "잠은 잘 주무시나 봅니다"라고 인사말을 건넸더니, 박 대통령이 "잠이 보약이에요"라고 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