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병우·안종범·측근 3인방 교체…신임 민정수석에 최재경

우병우·안종범·측근 3인방 교체…신임 민정수석에 최재경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10.30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인적 쇄신을 단행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원종 비서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김재원 정무·우병우 민정·김성우 홍보수석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신임 민정수석에 최재경 전 인천 지검장을, 신임 홍보수석에는 배성례 전 국회 대변인을 각각 내정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재만 총무·정호성 부속·안봉근 국정홍보 비서관 등 이른바 측근 3인방의 사표도 전격 수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현 상황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각계의 인적 쇄신 요구에 신속히 부응하기 위해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단행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신임 비서실장과 정책조정·정무수석의 후속 인사는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