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北, 홍수로 고통받는 시기에 핵실험…핵에 광적 집착"

박 대통령 "北, 홍수로 고통받는 시기에 핵실험…핵에 광적 집착"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9.27 1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대통령 "北, 홍수로 고통받는 시기에 핵실험…핵에 광적 집착"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은 기록적인 홍수로 많은 주민이 큰 고통을 받아도 아랑곳하지 않고 핵·미사일 개발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정권의 이러한 광적인 집착과 의지를 꺾지 못하면 북핵 문제는 결코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북한에서 발생한 홍수를 언급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의지와 북한의 의지가 맞서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더욱 강력한 의지와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2018년 안보리 이사국 진출이 예정된 네덜란드가 앞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은 물론, EU 차원에서 필요한 제재와 외교적 조치가 추진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루터 총리는 북한 문제에 대한 박 대통령의 깊은 우려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네덜란드는 국제사회가 북핵·북한 문제에 대해 최대한 단호한 입장을 취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유엔 안보리 추가 결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EU 차원에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인권 유린에 대해 북한을 계속 규탄하고 압박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포괄적 미래 지향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북한·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강화 내용 등을 담은 공동성명도 채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