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패자부활 성공드라마 기원"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패자부활 성공드라마 기원"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9.23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패자부활 성공드라마 기원"
박근혜 대통령은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많은 분이 채무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패자부활전 성공의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3일) 서민금융진흥원 출범식에 참석해 불법 사금융이나 채무 독촉에 시달리는 많은 분은 서민금융진흥원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실업이나 질병으로 누구나 채무불 이행자가 될 수 있는 현실에서 서민금융진흥원이 든든한 안전망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민금융진흥원을 설립함으로써 서민의 금융생활을 위한 통합지원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젠 서민금융지원의 3개 핵심영역인 지원대상 선정, 상품개발, 전달체계 모두를 혁신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서민금융의 정체성과 지속성을 함께 지켜낼 수 있도록 지원 대상 선정 방식을 혁신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무엇보다 상환능력과 의지가 확실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정확하고 공정한 판단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상품 인지도를 높이고 수요자 특성과 자금 용도에 맞춰 적정한 상품이 빠짐없이 공급되도록 서민금융 상품체계를 개편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나치게 경직된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개선하고, 지원 대상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전달체계를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건전한 신용질서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채무조정 약정을 성실히 이행하는 분에게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상환능력이 없는 분들은 감당할 수 있는 정도까지 갚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선조들은 고구려 진대법을 시초로 고려시대 의창과 조선시대 환곡 제도에 이르기까지 춘궁기에 곡식을 빌려주는 곡물 대여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진흥원도 이러한 전통을 계승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