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여야 3당 대표와 회동…북핵 협력 당부

박 대통령, 여야 3당 대표와 회동…북핵 협력 당부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9.12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대 국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가 만납니다. 북한의 5차 핵실험 대응 방안이 주요 의제로 다뤄지고, 회동엔 이례적으로 국가안보실장과 경제부총리도 참석합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12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여야 3당 대표와 회동합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합니다.

오늘 회동엔 국가안보실장과 경제부총리, 외교부 장관, 통일부 장관도 자리를 함께합니다.

특히,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에 안보실장이나 국무위원들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안보 경제 현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위해 배석하는 거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회동에서 순방 기간에 이뤄진 미·중·일·러 정상과의 회담 결과를 여야 대표와 공유할 예정입니다.

이어, 안보 위기 극복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할 방침입니다.

[안보 상황 점검회의/지난 9일 : 끊임없는 사드 반대와 같이 대안없는 정치 공세에서 이제는 우리가 취할 기본적인 것들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법안 처리 협조도 요청할 걸로 보입니다.

야당은 안보 문제에 협력하겠다면서도 민생·정치 현안에 대해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오늘 회동을 시작으로 협치를 위한 회동 정례화가 실현될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