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보] 박 대통령 "김정은의 통제 불능…불순세력 철저 감시"

[속보] 박 대통령 "김정은의 통제 불능…불순세력 철저 감시"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9.09 21:46 수정 2016.09.09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라오스 순방에서 조기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 도착하자마자 긴급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가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해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인내도 한계를 넘어서고 있고, 권력 유지를 위해 국제사회와 주변국의 어떠한 이야기도 듣지 않겠다는 김정은의 정신상태는 통제 불능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제 북한의 핵위협은 우리에게 급박하게 닥친 현존하는 위협인 만큼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대응도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새로운 결의 채택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더욱 강력히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능력과 우리 군의 대북 응징능력을 강화해서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공고히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는 물론 양자 차원에서도 지금보다 더욱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가 시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정치권도 여야 없이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어야만 우리 내부 이간을 노리는 북한의 기도를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끊임없는 사드 반대와 같이 대안 없는 정치 공세에서 벗어나 이제는 북한의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취할 기본적인 것들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우리 군과 각 부처는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확고히 갖추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국가비상체제와 같이 국가안전 보장회의는 상시비상체제를 유지하도록 하기 바라며 국가 비상 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내 불순세력이나 사회불안 조성자들을 철저히 감시해서 국민 안전을 책임질 수 있게 하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