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北 핵실험, 무모함 증명…자멸의 길 재촉할 것"

靑 "北 핵실험, 무모함 증명…자멸의 길 재촉할 것"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9.09 1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현재 라오스 순방 중인데 15분 동안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북한 핵 실험과 관련한 전화통화를 했다. 현재 오바마 대통령도 박 대통령과 함께 라우스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을 했었는데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긴급 통화를 했다는 내용까지 들어와 있습니다. 그러면 현재 박근혜 대통령 순방을 동행하고 있는 취재하고 있는 이승재 기자 연결해서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승재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9일) 오전 11시 반에 북한의 핵실험 관련 긴급 대책 회의를 가졌습니다.

대통령 순방을 동행하고 있는 외교부 산업부 장관 그리고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올해 초 4차 핵실험에 이어, 오늘 또다시 추가 핵실험을 감행했는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고 강력 규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북핵 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북핵 불용 의지를 철저히 무시한 거라고 말했습니다.

또 핵 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을 증명하는 거라고 언급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김정은 정권이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에 더욱 강도 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러한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유엔 안보리와 양자 차원에서의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하고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조금 전 오바마 대통령과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한 라오스 정상회담 일정만 소화하고 곧바로 귀국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