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독일-일본-한국-사우디에 방위비 증액 각각 요구할 것"

트럼프 "독일-일본-한국-사우디에 방위비 증액 각각 요구할 것"

이경원 기자 leekw@sbs.co.kr

작성 2016.09.09 0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독일-일본-한국-사우디에 방위비 증액 각각 요구할 것"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또다시 동맹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트럼프는 NBC 방송과 '이라크·아프간 참전용사 단체' 공동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군 최고사령관 포럼'에서 동맹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하면서 방위비 분담금 증액 방침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먼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 가운데 미국을 포함해 5개국 만이 자국 국내총생산 대비 최저 2% 납부 기준을 준수하고 있다"며 "기준 미달 국가들은 자신들도 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낼 여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들은 현재 미국의 리더십, 또 미국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는 이어 "나는 앞으로 독일, 일본, 한국,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나라들에 대해 개별적으로 우리 미국이 제공하는 막대한 안보에 대한 대가를 더 지불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는 그동안 유럽과 아시아 동맹들이 정당한 몫의 방위비를 분담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는 동맹에 대해서는 주둔 중인 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고 위협해 왔습니다.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지난 5월 CNN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의 경우 주한미군 인적비용의 50%가량을 부담하고 있다'는 지적에 "50%라고? 100% 부담은 왜 안 되느냐"며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트럼프는 중국에 대해 "점점 더 공격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고, 북한에 대해서는 "이전보다 더 위험하고 호전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