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극의 신사' 귀여운 펭귄?…포악한 진실

'남극의 신사' 귀여운 펭귄?…포악한 진실

'이 구역의 미친 새는 나야!'…펭귄의 포악한 진실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6.09.01 22:03 수정 2017.02.07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동물원 #스브스우와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남극에 사는 아델리 펭귄은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앙증맞은 외모와 달리 무시무시한 반전 모습을 숨기고 있습니다. 펭귄을 깊게 연구했던 조지 머레이 레빅 박사가 아델리 펭귄을 '갱(Gang)'이라고 표현할 정도였습니다. 대체 이 펭귄은 얼마나 포악했던 걸까요?


기획 최재영/ 구성 권재경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