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진화하는 북핵·미사일에 실질 대비책 마련"

박 대통령 "진화하는 북핵·미사일에 실질 대비책 마련"

이승재 기자 jerryon@sbs.co.kr

작성 2016.08.29 11:01 수정 2016.08.29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대통령은 정부와 군은 진화하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에 대응해 실질적인 대비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이 어떤 형태로 도발하든 그 시도 자체가 북한 정권의 자멸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확고한 응징태세를 유지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핵무기 소형화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만약 탄도미사일에 핵을 탑재하게 된다면 우리 생존이 위태롭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핵 추진 잠수함 도입을 촉구한 데 이어 박 대통령이 대비책 마련을 주문함에 따라 SLBM 대응체계 구축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 달 4일 시행되는 북한인권법과 관련해 북한 인권개선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도적 현안이자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열기 위한 주춧돌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엘리트층조차 탈북과 망명의 길로 나설만큼 심각하고 참혹한 북한 체제의 현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와 존엄을 누리며 살 수 있는 삶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유관부처는 북한의 참혹한 인권실상을 대내외에 널리 알려 인권개선에 대한 국내외 공감대를 형성하도록 적극 노력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 달 2일부터 시작되는 해외 순방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압박 동력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