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신설' 與 전대 쟁점 부상…비박계 도입 찬성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6.07.21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문제가 새누리당 전당대회 쟁점으로도 부상하고 있습니다.

당 대표 도전을 선언한 3명의 비박계 주자들이 일제히 '검찰 권력' 견제와 무너진 사법정의 회복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공수처 신설 요구에 찬성하고 나섰습니다.

정병국 의원은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며 공수처 설치에 찬성 입장을 밝혔습니다.

주호영 의원도 "공수처 설치에 공감한다"며 "검찰 출신이 민정수석이 되고, 민정수석이 검찰 인사를 검증하는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의원 역시 "사법 정의가 문란의 수준을 넘어 타락의 수준"이라며 공수처 신설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주류 친박과 중립 성향 후보들은 대체로 반대에 가까운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이주영 의원은 "이미 특별검사와 특임검사, 특별감찰관이 있는 상황에서 또 별도 수사기관을 설치하면 옥상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친박계 이정현 의원은 "공수처 구성 과정에서 여당에 유리한 구조가 된다면 오히려 야당과 국회를 탄압하는 도구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점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선교 의원은 "필요하다면 도입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공수처 신설이 괜한 정치적 논란만 일으킨 채 끝날 가능성을 먼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