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더 비싼 곳과 계약"…김수민 공천 과정도 조사

"더 비싼 곳과 계약"…김수민 공천 과정도 조사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6.06.11 2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선거공보물 제작 업체로부터 억대의 리베이트를 받았다',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을 중앙선거관리원회가 고발하며 적용한 혐의입니다. 그런데 그 전에 국민의당이 더 적은 액수를 제시한 업체를 놔두고 문제의 업체와 계약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의 선거비용 지출 내역서입니다.

공보물 제작을 맡긴 B사에 모두 20억 9천만 원을 주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3월 공보물 제작을 맡길 원하던 업체는 3곳이 더 있었습니다.

한 업체 대표는 SBS 기자에게 "18억 원으로 제안서를 낸 뒤 프레젠테이션까지 준비했지만, B사가 수의계약을 따냈다"고 말했습니다.

선관위는 B사가,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 호텔에 1억 천만 원의 리베이트를 줬고, 이 과정에 당직자들의 지시가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입찰 절차가 진행되던 중 갑자기 중단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업무를 담당했던 왕주현 사무 부총장은 "B사는 자신과 오랫동안 신뢰를 쌓아왔으며, 다른 업체들은 대부분 기준에 못 미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체 조사에 나선 국민의당은 김수민 의원의 공천 과정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공동대표 : (공천과정까지도 조사를 한다고 봐도 되는 건가요?) 예, 전체 다 조사하고 거기서 이제 투명하게 말씀드릴 겁니다.]

김 의원이 비례대표를 신청하지 않았는데도 7번을 받고 당선되자 당 안팎에서 뒷말이 무성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 설민환,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