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존 흥행코드 벗어난 '곡성'…5백만 관객 돌파

기존 흥행코드 벗어난 '곡성'…5백만 관객 돌파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6.05.27 07:58 수정 2016.05.27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매너리즘에 빠져있던 한국 영화가 곡성의 인기로 다시 살아나고 있습니다. 곡성은 웃음과 감동에 기대는 흥행 공식을 깼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5백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김영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곡성'은 개봉하자마자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첫주에만 231만 명을 모았고, 질주를 이어가 개봉 보름째인 어제(26일) 5백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원동력은 기존의 흥행코드를 벗어난 새로운 시도입니다.

미스터리와 스릴러, 신비주의를 뒤섞었고, 열린 결말로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황선아/관객 : 약간 독립영화같기도 하고 무척 신선했어요.]

올해 한국 영화는 최근 몇 년 사이 최악으로 꼽힐 만큼 극심한 부진을 겪었습니다.

흥행 순위 10위 안에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는 '검사외전'과 '귀향', 두 편 뿐이었습니다.

[한승구/관객 : 다 비슷비슷하니까 국내 영화는 잘 안 찾게 되더라고요. ]

'웃음 코드'와 '감동'을 적절히 버무리는 반복된 흥행 공식에 관객이 질려버렸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곡성의 성공은 이런 매너리즘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도에 대한 평가란 겁니다.

[노철환/성균관대 트랜스미디어연구소 겸임교수 : 많은 관객들에게 기존의 영화 보는 방식과 다르게 영화를 볼 수 있고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주었던 거죠.]

'흥행 공식'을 과감하게 깨고 개성을 찾으려는 시도가 한국영화에 새 바람을 불러올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