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타 검사'에서 피의자로…홍만표 검찰 출석

'스타 검사'에서 피의자로…홍만표 검찰 출석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6.05.27 07:28 수정 2016.06.01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로비 의혹에 연루된 홍만표 변호사가 오늘(27일) 검찰에 출석합니다. 전직 대통령 관련 수사를 비롯해 특수부 검사로 화려한 이력을 남겼던 홍만표 변호사는 이제 피의자 신분으로 후배 검사들의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변호사법 위반과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홍만표 변호사는 오늘 오전 10시 검찰에 나올 예정입니다.

홍 변호사는 STX 강덕수 전 회장 비리사건과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 비리 사건,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부부 사건을 포함한 여러 사건을 맡으면서, 선임계를 내지 않고 이른바 '몰래 변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받은 거액의 수임료 소득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체에 투자하고 오피스텔과 상가를 대거 사들인 자금에 부당한 수임료가 포함됐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홍 변호사가 맡았던 사건 의뢰인을 모두 조사해서 수임료를 축소하거나 은폐한 정황을 상당 부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 변호사가 정운호 대표 사건을 포함한 형사 사건 변론 과정에서 후배 검사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검찰은 수감 중인 정운호 대표를 불러 홍 변호사와 대질신문도 벌일 계획입니다.

검찰은 홍 변호사와 관련한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한 뒤, 혐의 사실이 확인될 경우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