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서민주택 전월세전환율 7%넘어…서민들 비싼 월세로 내몰려

서울 서민주택 전월세전환율 7%넘어…서민들 비싼 월세로 내몰려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6.04.29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세 보증금을 올려줄 형편이 안 되는 서민들이 반전세로 돌려 집주인이 부르는 대로 비싸게 월세를 내며 버티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공개한 올해 1분기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6.2%로 작년 4분기보다 0.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반전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고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합니다.

예를 들어, 전월세 전환율이 6.2%라면 보증금 1억원 대신 월세를 연 620만원 내는 것입니다.

서울시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서울 전월세 전환율은 보증금이 작거나 단독·다가구, 오피스텔 등 주택규모가 작을수록 높은 값을 보였다"며 "이는 서민에게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반전세로 전환하기 전 전세보증금이 1억원 이하인 경우 전월세전환율이 7.1%로, 1억 초과 5.4∼5.7%에 비해 훨씬 높습니다.

특히 보증금 1억원 이하인 단독·다가구 주택은 전월세전환율이 7.4%로 다세대·연립(6.9%), 아파트(6.3%)에 비해 높았습니다.

역시 소형이 많은 오피스텔 등 기타 주거유형 전월세전환율은 6.7%로 전분기보다 0.2%포인트 올랐습니다.

관악, 동작, 영등포, 구로, 강서, 동대문, 성북구 등에서 오피스텔 등 기타주택 반전세전환이 많았습니다.

전월세전환율이 가장 높은 경우는 종로구, 중구, 용산구 등 도심권 단독·다가구 주택으로 무려 8.3%였습니다.

임대인 입장에서는 연 8% 이상 수익이 나는 셈입니다.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등 동남권 다세대 연립이 5.57%로 가장 낮고 자치구별로 종로구(6.83%), 용산구(6.82%), 동대문구(6.81%)가 높았고 양천구(5.53%), 송파구(5.67%), 광진구(5.69%)가 낮았습니다.

정유승 국장은 "전국 모든 주택에 일률적으로 적용되는 전월세전환율의 상한값을 최소한 지역,주택규모로 구분해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