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울한 청춘'…20대 남성 우울증 환자 5년 새 40%↑

'우울한 청춘'…20대 남성 우울증 환자 5년 새 40%↑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6.04.26 08:39 수정 2016.04.26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울한 청춘…20대 남성 우울증 환자 5년 새 40%↑
지난 5년 사이 우리 사회 우울증 환자가 많이 늘었으며, 노인층과 함께 청년층, 그중에서도 20대 남성의 우울증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업 준비로 인한 스트레스, 결혼에 대한 불안 등이 갈수록 커져서인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20대 여성보다 남성의 증가율이 가파른 것은 과거보다 자신의 감정을 살펴보는 남성이 늘어나면서 실제 병원을 찾는 인원이 늘었기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하고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전체 환자는 2010년 51만6천600명에서 2015년 59만9천200명으로 16% 증가했습니다.

우울증 진료비 역시 같은 기간 2천222억원에서 약 1.2배인 2천684억원으로 늘었습니다.

환자를 성별과 연령대로 구분한 결과에서는 50대 여성 우울증 환자가 8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 여성과 70대 여성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20대 남성 우울증 환자의 증가율은 40%를 넘어 80대 남성 다음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20대 여성 우울증 환자는 여전히 절대 수로는 남성보다 많긴 했지만 오히려 5년 사이 소폭 줄었습니다.

대개 우울증은 여성 환자 비율이 높아 2015년 전체 우울증 환자 중 19만명은 남성, 40만명은 여성이었습니다.

나해란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20대 남성 환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취업 등 사회적 스트레스가 늘어난 가운데 실제 병원을 찾는 남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나 교수는 "특히 최근에는 과거와 달리 남성이 자신의 감정을 돌아보고, 표현하는 데 거리낌이 없어져 정신건강의학과 방문을 금기시하던 관행도 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우울증은 우울, 의욕저하, 흥미 상실, 수면장애 등의 증상과 함께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병으로 일시적인 우울함과는 달리 개인적 의지만으로 없앨 수 없는 질환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매진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