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옥새' 안 찍으면…긴장한 '진박 후보들'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6.03.25 07:33 수정 2016.03.25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논란이 된 지역구 5곳엔 모두 이른바 진박 후보들이 공천을 받았는데, 김무성 대표가 오늘(25일)까지 도장을 찍지 않으면 이 후보들은 자동 탈락됩니다. 또 만약 이 5곳 지역에 다른 당의 후보가 나서지 않을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한 비박계 후보들이 투표 없이 당선될 수도 있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기자>

김무성 대표가 문제 삼은 지역구는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른바 진박 후보들을 단수 추천한 서울 은평을, 서울 송파을, 대구 동갑, 대구 동을, 대구 달성 등 5개입니다.

대구 동을은 공천위가 후보 추천을 당적 변경 마감 시한 가까이까지 미루면서 유승민 의원이 탈당했습니다.

그러자 공천위가 어제(24일) 이재만 후보를 단수 추천했습니다.

대구 동갑은 박근혜 정부 장관출신 정종섭 후보를 단수 추천하면서 현역 유승민계 류성걸 의원은 경선 기회도 못 얻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대구 달성은 역시 유승민계 현역 이종진 의원이 불출마 선언한 뒤 전 국무조정실장 추경호 후보가 단수 추천됐습니다.

서울 은평을은 이 지역 5선인 이재오 의원이 컷오프 된 게, 서울 송파을은 유영하 후보가 5명의 새누리당 예비후보와 경선 없이 단수 추천된 게 논란이 됐습니다.

갑자기 출마에 제동이 걸린 이른바 진박 후보들은 긴장 속에 추이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재만/새누리당 후보 : 당 지도부가 기다리고 있으면 원만한 해결을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무공천 지역에 오늘까지 다른 당이나 무소속 후보가 나서지 않을 경우,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탈당한 비박계 후보가 무투표 당선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 [한수진의 SBS 전망대] 주호영 "새누리 사실상 분당 사태"
▶ [한수진의 SBS 전망대] 이재만 "당황스럽다…당대표가 왜 이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