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디 오리지널', 50분 압축한 스틸…어디에도 못 본 장면

김지혜 기자 ebada@sbs.co.kr

작성 2015.12.22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부자들:디 오리지널, 50분 압축한 스틸…어디에도 못 본 장면
영화 '내부자들'의 감독판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이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과거의 모습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스토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보도스틸은 '내부자들'에서 볼 수 없었던 캐릭터들의 모습을 담았다. 정치깡패가 되기 전의 안상구(이병헌 분)와 그를 정치깡패로 키운 이강희(백윤식 분)의 만남은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검사가 되기 전 경찰 복무 시절 우장훈(조승우 분)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또 공개된 보도스틸에서 눈에 띄는 점은 바로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변신 모습이다. 특히 안상구 역을 맡은 이병헌은 과거 행동대장부터, 정치깡패, 그리고 권력가들에게 버림받아 폐인이 된 모습까지 헤어 스타일, 의상, 그리고 위치에 따른 표정이나 행동까지 많은 변화를 느낄 수 있다.

특히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안상구, 우장훈, 그리고 이강희의 과거 모습을 공개하며 그 안에 담긴 숨은 진짜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내부자들:디 오리지널'은 한국 영화 확장판 중 사상 최대 분량 50분이 추가되며,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진짜 권력가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오는 31일 개봉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