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수저 논란’ 조재현 아들 사과 “동생 조혜정 더 노력할 것”

강경윤 기자

작성 2015.10.23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수저 논란’ 조재현 아들 사과 “동생 조혜정 더 노력할 것”
배우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이 여동생 조혜정의 캐스팅 논란에 입을 열었다. 앞서 조수훈은 조혜정의 SNS에서 악성댓글을 남긴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조수훈은 23일 자신의 SNS에서 “지금 인터넷에 떠도는 제 글은 어떤 특정악플러 한 분께 답글을 단 것입니다. 그 악플 내용이 ‘금수저라서 할거 없어 연기한다’는 내용이였기에 제가 금수저 언급을 한 것이고요. 저는 살면서 단 한번도 부모님 덕으로 받는 것들을 당연시 여기지 않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수저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 “혜정이가 다른 연기지망생분들 또는 현재 연기를 하고 계신분들에 비해 너무나도 큰 혜택을 받고 있는 것도 압니다. 그렇기에 유명 공중파 드라마들 제의도 정중히 거절을 해 왔던 것이고요. 물론 그렇다고 지금 거론되는 작품이 케이블이라 보잘 것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니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조심한다고 하며 한 선택인데 이렇게 되어 유감입니다. 이젠 정말 혜정이가 연기력으로 증명하는 길 밖엔 없다고 생각되고 혜정이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겁니다.”라면서 “오빠라고 동생아끼는 마음에 그 한분께 반응했다가 이렇게 일을 더 크게 만든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제가 더 많이 조심했어야 했는데 경솔하게 행동한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혜정이도 더 많이 노력하신 분들에 비해 특혜를 받고 큰 운을 받아 얻은 역인만큼 그 모든 분들을 대신해 최선을 다해 잘 해낼 것이라고 믿습니다. 미우시겠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응원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본인은 정말 연기를 하고 싶고 아버지의 딸로 태어난 것이 정말 감사하지만 실력으로 인정받은 뒤 알려지고 싶다며 아침방송 촬영도 거부하며 울던 혜정이가 너무나도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이 마음아픕니다.”라며 “저나 저 동생 모두 다른분들과 똑같이 노력했다고 말씀드릴 수 없지만 항상 감사한마음 잊지않고 더 간절히 노력하겠습니다. 비판과 충고의 말씀은 감사하지만 악플은 자제부탁드립니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앞서 조수훈은 조혜정의 SNS에서 “저희 금수저인 것은 저희도 안다. 금수저라고 조용히 찌그려저 살아야 하냐. 태어나서 본인이 하고 싶은 삶에 도전조차 해볼 기회가 없는 거냐. 저희집은 지금 악플 다시는 분들이 생길 것 같아서 아빠를 부탁해 출연도 1년 동안 거부하다 결국은 힘든 결정으로 하게 된 거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조혜정은 최근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된 뒤 연예인 ‘금수저’ 논란에 휘말렸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